어제 엄마가 통영에서...

조회 수 1887 추천 수 0 2016.05.29 14:42:08

어제 엄마가 통영에서 돌아오셨다.  오전에 왕자님이랑 시내 나가 이년동안 열심히 자재 날라준 트럭을 팔고 오후엔 엄마랑 참깨 모종 빈 데를 채웠다.  빈 곳이 삼분의 이가 넘으니 새로 넣는 것 보다 더 시간이 걸렸다 ㅠㅠ.   그리고 저녁 나절엔 셋이 함께 콩나물콩을 직파했다. 왕자님이 개집있는 밭을 갈고 골 타고 엄마랑 나는 서서 쥐눈이콩을 세 알에서 다섯알 똑똑 떨어뜨린 후 발로 덮고 발꼭 밟아 주며 유유자적 심었다. 콩 직파 할 때 묘한 재미가 있는데 콩을 떨어뜨리고 덮고 밟고 나아가는 과정이 리드미컬하게 이어진다. 하염없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급방 끝이나서 아쉬울 정도다.

May 201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근로자의날
 2
 3
석가탄신일
 4
 5
어린이날
 6
 7
 8
어버이날
 9
 10
 11
입양의날
 12
 13
 14
 15
스승의날 가정의날 성년의날
 16
 17
 18
5.18기념일
 19
발명의날
 20
세계인의날
 21
부부의날
 22
 23
 24
 25
방재의날
 26
 27
 28
 29
 30
 31
바다의날

농가살림일기


전화: 집전화 없어짐

010-8557-9849

search

오늘:
398
어제:
417
전체:
426,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