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엄마가 통영에서...

조회 수 1884 추천 수 0 2016.05.29 14:42:08

어제 엄마가 통영에서 돌아오셨다.  오전에 왕자님이랑 시내 나가 이년동안 열심히 자재 날라준 트럭을 팔고 오후엔 엄마랑 참깨 모종 빈 데를 채웠다.  빈 곳이 삼분의 이가 넘으니 새로 넣는 것 보다 더 시간이 걸렸다 ㅠㅠ.   그리고 저녁 나절엔 셋이 함께 콩나물콩을 직파했다. 왕자님이 개집있는 밭을 갈고 골 타고 엄마랑 나는 서서 쥐눈이콩을 세 알에서 다섯알 똑똑 떨어뜨린 후 발로 덮고 발꼭 밟아 주며 유유자적 심었다. 콩 직파 할 때 묘한 재미가 있는데 콩을 떨어뜨리고 덮고 밟고 나아가는 과정이 리드미컬하게 이어진다. 하염없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급방 끝이나서 아쉬울 정도다.

June 201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환경의날
 6
현충일
 7
 8
 9
 10
6.10기념일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6.25사변일
 26
 27
 28
 29
 30

농가살림일기


전화: 집전화 없어짐

010-8557-9849

search

오늘:
399
어제:
412
전체:
426,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