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H78616.JPG

 

잘 마른 무청 시래기

 

 

 

STH78614.JPG

 

동치미 단지.  올 겨울이 유난히 추워서 그런지 동치미가 더디 익는다.

 

 

 

STH78618.JPG

 

딱 하나 달린 산수유 열매.   산수유 열매는 보통 매달린 채 겨울을 나는데 딱 하나가 있으니 과연 겨울을 날 수 있을까 싶다. 

처음이자 마지막인 잎새가 아니라 열매?  

 

 

 

STH78624.JPG

 

돼지감자.  생강처럼 생겼는데 맛은 감자랑 조금 비슷하다.  자라는 줄기나 잎은 야콘이랑 비슷하고.  올해 처음 재배해 보았는데 엄청 쉬워서 거의 거저 먹는 것같다.  요리법을 개발하고 맛을 들이면 돼지감자도 구황작물로 등극할 수 있을까.

 

 

 

STH78626.JPG

 

김 한번 매주고 줄기도 그닥 크지 않아서 별 기대하지 않았는데 지금까지 토란농사 지은 것 중에 제일 수확이 나은 것 같다.

알토란^^

 

 

 

STH78637.JPG

 

콩나물 콩.  올핸 아직 콩나물도 한번 기르지 않았다.  좀 심하다!  음...  좀만 더 있다가 ~

 

 

 

STH78648.JPG

 

메주콩.  1월이 다 지나가는 시점에서야 다 갈렸다.  이번엔 메주를 만들지 않았다.  올해 콩은 작년 된장이랑  재작년 된장에 섞어 넣고    

남으면 청국장하고 두부 해 먹으려고 한다.  음... 청국장이랑 두부는 또 언제하지.  겨울이 벌써 끝나가려고 하네. ㅠㅠ

 

 

 

STH78651.JPG  

 

감식초 단지.

언니네 감을 감식초 만들어 보자고 가져 와서 담아 놓았다. 

안동 온 첫 해 감나무골 명호님네에서 얻은 감으로 담아 보고는 올해가 두번 째이다. 

올해  메주도 안 해, 콩나물도 안 길러, 청국장도 안 담아, 두부도 안 하고 완전 농가 살림의 슬럼프 혹은 권태기에 빠져 있는 나날에

한가지 위안이 되고 있는 보물 단지라고나 할까.

 

 

 

STH78655.JPG

 

팥.  어머님이랑 고모님께서 우리밭에 농사지으신 팥.  

 

 

 

STH78656.JPG

 

뼈가 아프다는 왕자님 겨울에 조금 한가할까 했더니 내리고 또 내리는 눈이 도와주질 않았다.  결국엔 한시적으로 눈쓸기를 포기하기도 했다.  눈... 진짜 실컷 보았다.

 

 

 

STH78663.JPG

 

새로 지은 집에 입주한 강대골 개들.  왼쪽부터 꿀밤이, 황설이, 호야.

꿀밤이와 호야가 황설이의 딸들.

 

 

 

STH78671.JPG

 

늦가을이면 바쁜데다 들깨 터는 일은 비가 오지 않을 때 날을 잘 잡아서 하루에 끝내야 되는 일이라

늘 근심거리였는데 올핸 새로 지은 비닐집 안에 모셔두고 흐뭇하게 왔다갔다 하다가 한겨울이 되었다.  

너무 추워서 엄두를 못내다가 조금 풀린 날을 잡아 털고 있다.   

 

STH78568.JPG

 

호박들.   이건 12월 풍경은 아니지만 빠져 있어 여기에 꼽사리~

 

STH78589.JPG

 

꼽사리 2   배추, 무, 양배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