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007.jpg

 

 

사진 008.jpg

 

부엽토 긁기 체험하는  봄비 

 

 

사진 004.jpg

 

부엽토 덮기 전 

 

 

사진 009.jpg

 

부엽토 덮은 후

 

 

사진 014.jpg

 

부엽토 덮은 밭에 쪽파 심었다.    올해 시험적으로 안 갈고 덮어서 풀도 잡고 거름도 되게 하였다. 

 

 

사진 016.jpg

 

비어있던 소집에 산양이 입주했다. 

 

 

사진 012.jpg

 

나뭇간 짓기

 

 

사진 010.jpg

 

사진 011.jpg

 

처음에 지었던 정자에 방을 앉힌 후 여름마다 그늘이 없어 헤매다가 집 옆으로 정자를 붙여 지었다.     

 

 

사진 013.jpg

 

옥수수를 정자 아래 매달아 말리고 있다.

 

 

사진 015.jpg

 

오른쪽부터 찬이, 크렌, 까망이

 

 

사진 017.jpg

 

고추 말리기

 

 

사진 005.jpg

 

배추밭 거름.  

산야초에 삭힌 똥을 넣어 띄운 거름과 부엽토를 섞어 푹~ 띄워 넣었다.

 

 

사진 006.jpg

 

배추, 무밭 거름 편 후.

 

 

사진 018.jpg

 

배추랑 무랑.

 

언니네는 배추벌레를 잡는다고 하는데 우리는 태평이다.  벌레먹는 속도보다 배추가 빨리 자라는 게 제일 좋은 수이기 때문.

땅이 좋아야 한다.